신부는 어머니 하나님이 아니라 교회(성도)를 가리킨다고??

혹자는 요한계시록에 등장하는 신부는 어머니 하나님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교회나 성도들이라고 한다. 그러나 요한계시록에 등장하시는 신부는 결단코 교회나 성도가 될 수 없다.

 

어머니 하나님 – 신부는 생명수를 주시는 구원자

계 22장 17절 “성령과 신부가 말씀하시기를 오라 하시는도다 듣는 자도 오라 할 것이요 목마른 자도 올 것이요 또 원하는 자는 값없이 생명수를 받으라 하시더라”

 

여기서 등장하는 신부(bride)는 누구를 가리킬까? 어떤 이들은 여기서 등장하는 신부를 “교회” 혹 “성도”라고 해석한다. 그러나 여기서 등장하는 신부는 결단코 교회나 성도를 가리킬 수 없다. 그 이유는 성경에서 생명수를 줄 수 있는 분은 오직 구원자이신 하나님밖에 없기 때문이다.

 

렘 2장 13절 “내 백성이 두가지 악을 행하였나니 곧 생수의 근원되는 나를 버린 것과 스스로 웅덩이를 판 것인데 그것은 물을 저축지 못할 터진 웅덩이니라”

 

성부시대에는 성부시대의 구원자이신 여호와 하나님께서 “생수의 근원”이라고 하였다.

 

요 4장 14절 “내가 주는 물을 먹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니 나의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

 

성자시대에는 성자시대의 구원자이신 예수님께서 생명수를 주셨다.

 

이처럼 어느 시대에도 성도들이 성도에게 생명수를 줄 수 있다는 말씀은 찾을 수 없다. 이러한 성경의 일관된 가르침에 때라 성령시대에는 성령시대의 구원자로 오시는 성령과 신부께서 생명수를 주시기로 예언되어 있는 것이다.

 

계 21장 6절 “나는 알파와 오메가요 처음과 나중이라 내가 생명수 샘물로 목 마른 자에게 값 없이 주리니”

 

계시록 21장에서는 알파와 오메가이신 하나님께서 생명수를 주신다고 하였고, 이어지는 22장에서는 성령과 신부가 생명수를 주신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생명수를 주시는 신부는 교회나 성도가 아닌 구원자이다. 교회(성도)는 생명수를 받는 존재이지 줄 수 있는 주체가 될 수는 없다.

 

신부는 성도들이 아니라 성도들의 ‘어머니 하나님’

신부에 대하여 같은 요한계시록의 기록을 살펴보자.

 

계 21장 9~10절 “일곱 대접을 가지고 마지막 일곱 재앙을 담은 일곱 천사중 하나가 나아와서 내게 말하여 가로되 이리 오라 내가 신부 곧 어린 양의 아내를 네게 보이리라 하고 성령으로 나를 데리고 크고 높은 산으로 올라가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는 거룩한 성 예루살렘을 보이니”

 

여기서 천사가 요한에게 “신부 곧 어린양의 아내를 네게 보이리라”하고 무엇을 보여주었는가? “하늘 예루살렘”을 보여주었다. 그렇다면 “하늘 예루살렘”은 구원받을 성도들을 가리키는가?

 

갈 4장 26절 “오직 위에 있는 예루살렘은 자유자니 곧 우리 어머니라”

 

사도 바울은 기록하기를 위(하늘)에 있는 예루살렘은 “우리” 어머니라고 하였다. 그렇다면 “우리 어머니”에서 “우리”는 누구를 뜻하는가? 바로 구원받을 성도들이다. 즉 신부는 성도들이 아니고, 성도들의 어머니인 것이다.

 

신부는 어머니 하나님을 가리키며, 결단코 교회(성도)가 될 수 없다.
신부는 어머니 하나님

 

갈 4장 31절 “그런즉 형제들아 우리는 계집 종의 자녀가 아니요 자유하는 여자의 자녀니라”

 

사도 바울은 우리 곧 성도들이 “자유하는 여자의 자녀”라고 거듭 증거함으로써 “우리”와 자유자이신 “하늘 어머니”가 다름을 분명하게 알려주고 있다. “우리”는 “자유하는 여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자유하는 여자”의 “자녀”가 되는것이다. 그러므로 계시록 22장 17절의 생명수 주시는 신부는 성도들이 아니라 그리스도 곧 어머니 하나님이다.

 

 

24 thoughts on “신부는 어머니 하나님이 아니라 교회(성도)를 가리킨다고??”

  1. 생명수는 구원자만이 줄수 있음을 성경을 통해 확실히 알수 있네요…
    성경의 가르침을 알고 나니, 신부가 절대로 성도가 될수 없음을 확실히 알게 됩니다.
    영원한 생명을 주시는 구원자를 알지 못하고 어떻게 천국을 생각할수 있을까요?
    이시대 생명수를 주시는 성령과 신부를 반드시 또 제대로 알아야 겠습니다.

    1. 성겨에서 생명수는 하나님께서만 주실 수 있습니다~ 그 성경에 우리가 사는 이 시대에 생명수를 주시는 분이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이심을 알려주시기에 아버지 하나님, 안상홍님께서 세워주신 하나님의 교회는 엘로힘 하나님을 믿습니다!! 진정 하나님을 믿고 있다는 축복에 너무 감사합니다!!

  2. 오늘날 대다수의 교회가 생각하는 것처럼 요한 계시록에 나오는 신부는 성도나 교회가 될 수 없고 하나님이라는 사실을 잘 알려주는 글입니다. 생명수는 죄인인 목사나 성도가 아닌 오로지 생명수의 근원이신 하나님밖에 줄 수 없다고 성경의 여러 구절들이 증거하고 있네요.

  3. 신부가… 천주교 신부라고 주장한다면 참 어불성설임이 느껴지게 되는 글이네요.
    생명수를 주시는 신부가 어머니 하나님임을 제대로 깨달았습니다.

  4. 이미지 귀엽네요…^^ 신부가 성도라고 하니 여성 캐릭터가 두 손들고 이해가 안간다고하는 표정이 귀엽네여~ 내용도 쉽게 이해되구요 신부는 여성으로 생명수를 주시는 하나님이라는 내용이네요~ 그런데 신부는 여성인데 성도라고 하면 성도는 남자들도 포함되어 있는데, 이게 말이 되는건가요? 신부가 여성도 되고 남성도 된다는 것은 이해가 안되네요.

  5. 당연히 성도가 성도에게 생명수를 줄 수는 없죠.. 생명수를 주실 수 있으신 분은 오직 하나님뿐이 없다는 것이 성경의 가르침인데.. 왜 이걸 이해를 못하는지 모르겠네요… 안타까워요.. 성경을 조금만 연구하면 알 수 있을텐데.. 그리고 마지막때는 성령하나님뿐만 아니라 성령의 신부 즉 어머니 하나님이 생명수를 주신다고 너무나 명백하게 기록이 되어 있는데 말입니다…

  6. 음… 성도는 생명수는 결코 줄 수 없는 입장이죠… 다시 말하자면 받을 수만 있습니다.
    이 글을 통해서 많은 것을 배우고 깨닫게 됩니다. 성경에 기록되어 있는 생명수 주시는 어머니 하나님을 꼭! 만나고 싶습니다. 이 마지막 시대에 값없이 성령과 신부 되신 어머니 하나님이 오셨다는 사실이 놀랍고 감사하기만 합니다.

  7. 글이 간결하지만 굉장히 명확하네요! 저도 계시록 22장에서 신부가 교회라는 설명을 들었을 때 이해가 잘 안갔던 기억이 있는데요. 사실 교회라는 것 자체가 신앙생활을 하는 성도들의 모임이니까, 결국 성도가 생명수를 줄 수 있다는 논리가 되는데… 만약 성도가 줄 수 있었다면 애초부터 받는 입장에 있지도 않았겠죠? 그런데 또 성경은 성도들한테 생명수를 받으라고 하는 걸 보면 성도가 받는 입장이고.. 논리적으로 모순이 생기거든요! 그런데 이 글을 보고나니 그 모순이 깔끔히 해결되네요! 잘 읽었습니다~

  8. 예전부터 이상하게 생각했던 부분입니다. 신부가 성도나 내가 될수 있다고? 아버지의 아내가 된다는 말인가? 역시 성경은 비밀이고 예언서다. 억지로 해석하다가는 가야할 곳이 달라질것이다. 신부는 성경으로 확인해보니 어머니 하나님..낯설고 어색하지만 생각해볼 문제이다. 내 남편의 아내가 내 아들이나 딸이 될 수 없진 않은가?

  9. 신부가 성도라고 생각하는자는 영원히 생명수를 못 받겠네요
    성도는 생명수를 줄수가 없으니까요
    생명수 주시는 신부가 이시대 희망

  10. 성경을 볼때 생명수가 뭘까? 하고 생각한 적이 있었어요.
    그런데 생명수는 글자 그대로 생명을 주는 물이죠.
    당연히 사람이 줄 수는 없겠죠.
    분명히 하나님이 주셔야만 하는데~
    신부이신 분도 주신다고 하니 그 분이 누굴까? 고민이 되었어요.
    성경을 살펴보니 딱! 알겠더라고요. 생명수를 주시는 신부는 바로, 우리 어머니
    하늘 예루살렘이신 하늘 어머니 이시라는 것을요.

  11. 이 시대에 생명수를 주시는 하나님을 알게되어 너무 기쁘네요. 상식적으로 생각해봐도 생명수를 주실수 있는 분은 오직 하니님인데 신부를 성도나 교회라고 주장하는건 말이 안되네요.

  12. 신부를 성도라고 고정관념만 가지고 있다면 어떻게 값없이 생명수를 주시는 어머니를 만날 수 있을까요? 이 글이 분명하게 많은 도움이 됩니다.

  13. 신부가 성도라고 한다면 마지막날에 등장하기로 예언되어있는 성령과 신부는 아버지 하나님과 성도들일까요? 절대 아닙니다. 성경에는 신부는 곧 하늘 예루살렘으로써 어머니 하나님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또한 어머니 하나님께서만이 생명수를 주실 수 있다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이 시대에 많은 사람들이 어린양의 신부되신 어머니 하나님을 꼭 만나서 생명수를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1. 네~ 저도 동감입니다!!
      요새 사람들이 정말 하나님을 믿는다고는 하면서 잘 알지 못하는 부분들이 많은데 그 중에 하나가 이것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정말 생명수를 주실 수 있는 하나님, 어머니 하나님을 올바로 알고 모두가 생명수로 천국을 꼭 준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간절합니다!

  14. 여러 교회들에 대하여 뉴스에서 들려오는 소식들만 봐도 자기들도 정화하지 못하는 그 교회들이 우리에게 구원의 생명수를 준다는 것 자체가 참으로 터무니없게 느껴지고~ 다가오네요

  15. 요한계시록에 등장하는 신부는 생명수를 주시는 분입니다.
    성경은 생명수를 주실 수 있는 권능이 오직 구원자이신 하나님께만 있음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생명수를 주시는 “성령과 신부”는 당연히 하나님아니시겠습니까?
    이는 너무나도 당연한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아닌 다른 누군가가….특히 성도가 생명수를 줄수있다는 주장은 구원을 바라는 자신의 입장을 망각한 참으로 참담한 주장이라 생각됩니다.

  16. 성경을 읽을때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고 살펴봐도 문맥의 뜻을 알아차릴 수 있는데, 아예 눈을 감고 뜻을 살려보려 하지 않고, 귀를 닫고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려고 하지 않으며, 마음의 문을 걸어잠그고 하나님의 진실한 구원의 외침을 외면해 버리는 사람들이 안타깝습니다.
    자신의 억지주장을 고집하기 위해 억지로 근거를 갖다붙이다 보면 어느새 자신에게 유리하게 편집한 새로운 버전의 성경을 읽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지 않을까요? 그 끝에는 막다른 벽이 막혀 있겠죠. 성도가 성도에게 생명수를 줄 수 있다고 외치는 웃지 못할 주장이 더이상 나오지 못하도록 우리가 신부되신 하늘어머니를 더 많이 알려야겠습니다.

  17. 생명수를 주실 수 있는 분은 오직 하나님 밖에 없는데, 계 22:17의 신부를 성도라고 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주장입니다.

  18. 생명수를 주시는 성령과 신부는 분명 하나님 이십니다.
    오늘 날 세상의 수많은 교회에서 말하는 것처럼 성도가 생명수를 줄 수 있다는 주장은 성경의 일관된 가르침을 거스르는 잘못된 가르침인 것입니다. 어찌 사람의 부족한 생각이 하나님의 생각을 앞설 수 있겠습니까..
    분명한 말씀으로 확실한 진리를 증거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9. 계시록 22장 17절의 생명수 주시는 성령과 신부는 아버지하나님과 어머니하나님입니다. 이 구절에서 신부가 어머니하나님이라는 사실을 부인하기 위해 신부가 성도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으나 성도들은 생명수를 줄 수 있는 존재가 아닐 뿐더러 이와 같이 어머니하나님을 부인하고자 하여도 성경의 여러곳을 살펴보면 어머니하나님의 존재를 결코 부정할 수 없을 것입니다.

  20. 신부가 성도라고 한다면 성도는 누구에게 생명수를 나누어 주나요?
    성도가 성도에게요?
    성도들은 생명수가 필요한 존재이지 생명수를 나누어 주는 존재는 아닙니다.
    오직 생명수는 하나님께서만 허락하여 주십니다.

  21. 시대와 역사를 초월해서 성도가 생명수를 주는 역사는없습니다 생명수는 오직 하나님께서만 주실수있습니다 이시대는 성경의 예언따라 성령과 신부이신 아버지하나님과 어머니하나님께서 주십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