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하나님은 ‘아버지’라는 호칭 속에 이미 존재한다

‘어머니 하나님’을 내포하는 ‘아버지 하나님’

성경에 기록된 “아버지 하나님”이라는 호칭은 어머니 하나님의 존재를 내포하고 있다.

 

마태복음 6장 9절 “그러므로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라 하늘에 계시는 우리 아버지여…”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는 것에 의혹을 품을 사람은 없을 것이다. 이미 오랜 세월 동안 많은 사람들이 “아버지 하나님”이라고 불러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번쯤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가 있다. 예수님 등장 이전만해도 구약시대 선지자들은 오랜 세월 동안 하나님을 주, 신, 왕 등의 호칭으로 불러왔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을 왜 굳이 ‘아버지’라고 부르도록 알려주셨을까?

 

‘아버지’라는 사전적 의미를 찾아보면 ‘자기를 낳아준 남자를 이르거나 부르는 말’, 혹은 ‘자녀를 둔 남자를 자식에 대한 관계로 부르는 말’이다. 다시 말하자면 아버지라는 호칭은 여자가 아닌 ‘남자’에게 쓰이는 호칭이다. 할아버지, 아저씨 총각 등은 남성에 대한 호칭이며, 어머니, 할머니, 아주머니, 아가씨는 여성에 대한 호칭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아버지’는 자녀들이 자기를 낳아준 ‘남자’에게 사용되는 호칭이 분명하다. 그러나 많은 기독교인들이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면서 그 단어 속에 ‘남성’의 개념을 인식하고 있지는 않다.

 

기독교의 핵심교리 중 하나가 바로 성삼위일체이다. 이 중 성부는 아버지, 성자는 아들을 가리키는 남성성의 존재임을 누구나 인정할 것이다. 그렇다면 예수님께서는 수많은 호칭 중 왜 하나님을 굳이 ‘아버지’라고 부르도록 알려주셨을까.

 

아버지 하나님과 대칭적인 존재, 어머니 하나님

 

요한계시록 4장 11절 “우리 주 하나님이여 영광과 존귀와 능력을 받으시는 것이 합당하오니 주께서 만물을 지으신지라 만물이 주의 뜻대로 있었고 또 지으심을 받았나이다 하더라”

 

하나님께서 만드신 생명을 가진 피조물들은 남성과 여성, 양성에 의해 생육하고 번성한다. 하늘을 날아다니는 새들도, 바다를 헤엄치는 물고기들도, 초원을 달리는 짐승들도, 그리고 사람도 남자가 있고 여자가 있다. 그리고 그 남자와 여자에 의해 자녀들이 생명을 얻는다. 만물에 이러한 법칙을 부여하신 분은 바로 하나님이다. 남성인 아버지와 여성이 어머니에 의해 자녀가 태어나는 것이 바로 하나님의 뜻이다.

 

하나님께서는 만물에 남성과 여성, 아버지와 어머니를 만드시고 우리에게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라고 하셨다. 이는 아버지 하나님뿐만 아니라 이와 대칭을 이루는 어머니 하나님도 존재 하신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버지’라는 호칭은 ‘어머니’를 내포한다

‘아버지’라는 호칭은 자녀를 전제로 한다. 스스로 자신을 ‘아버지’라고 부를 수는 없는 노릇이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라고 하신 것은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그렇다면 자녀가 존재하기 위해서는 누가 있어야 할까. 바로 자녀를 잉태하는 어머니다. 결국 ‘아버지’가 존재하기 위해서는 ‘어머니’의 존재가 전제되어야 한다. 이는 ‘아버지’라는 호칭이 이미 ‘어머니’의 존재를 내포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머니 하나님은 아버지 하나님이라는 호칭 안에 내포되어 있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있어야 존재할 수 있는 호칭입니다.

 

‘어머니’의 사전적인 의미는 ‘자기를 낳아준 여자를 이르거나 부르는 말’, ‘자녀를 둔 여자를 자식에 대한 관계로 부르는 말’이다. 어찌 자녀에게 자기를 낳아준 ‘남자’만 있을 수 있을까. 이 세상에 태어난 모든 자녀에게는 자기를 낳아준 ‘남자’와 ‘여자’가 있다. 바로 아버지와 어머니이다. 그 어느 누구도 자신에게 아버지 외에 어머니가 계신다는 사실을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지극히 당연한 일이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아버지 하나님이라는 호칭은 이미 어머니 하나님의 존재를 내포하고 있다. 많은 기독교인들이 ‘하나님은 오직 한 분’이라는 생각에 눈이 가려져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면서도 그 진정한 의미를 깨닫지 못하는 상황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아버지라는 호칭 속에 담겨진 남성성을 제대로 인식했을 때, 그 안에 감춰진 여성적 형상의 어머니 하나님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요한계시록 22장 17절 “성령과 신부가 말씀하시기를 오라 하시는도다 듣는 자도 오라 할 것이요 목 마른 자도 올 것이요 또 원하는 자는 값없이 생명수를 받으라 하시더라”

 

요한계시록 21장 9~10절 “…이리 오라 내가 신부어린양의 아내를 네게 보이리라 하고 … 하늘에서 내려오는 거룩한 성 예루살렘을 보이니”

 

갈라디아서 4장 26절 “오직 위(하늘)에 있는 예루살렘은 자유자니 곧 우리 어머니라”

 

21 thoughts on “어머니 하나님은 ‘아버지’라는 호칭 속에 이미 존재한다”

  1. 하나님께서 주신 말씀은 잘못된 비유란 있을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성경속에서 아버지라고 기록되어 있다는 것은 그속에 어머니께서 존재하심을 함축하고 있으며 또한 생명 즉 영생은 어머니로 말미암음을 알 수 있도록 허락하신 것입니다. 만약 어머니 하나님의 존재가 필요없으시다면 하나님께서는 자신을 굳이 아버지라 하실 필요가 없으며 창조주라는 말로만 충분할 것입니다. 이외에도 혼인잔치의 비유와 아담과 하와의 비유, 아브라함 가족의 비유등 많은 비유들을 통해서 하늘 어머니의 존재를 알려주고 계신 것입니다. 하늘 어머니를 깨닫게 해주신 하늘 아버지,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2. 오랜 세월동안 기독교인들은 ‘아버지 하나님’이라고 하나님을 불러왔고 이는 하나님은 한 분이시라는 고정관념을 낳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이미 ‘아버지’라는 단어로써 ‘어머니’의 존재를 내포해 놓으셨습니다.
    ‘아버지’가 있다면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는 자녀가 있고 그 자녀를 낳아준 ‘어머니’가 반드시 존재합니다. 그리고 성경은 우리를 하늘 어머니의 자녀라고 명백하게 증거하고 있습니다.(갈 4:26,갈4:31)

  3. 정말 당연하게 생각할 수 있는 상식으로도 하나님을 증거하신 그 지혜가 대단한것 같습니다
    그만큼 어머니하나님은 ‘당연히’계시는 존재인것 같습니다
    나라는 존재가 있다는것은 나를 낳아주신 부모님이 계시듯
    내 영혼이 있다는건 아버지 하나님뿐만아니라 어머니하나님께서 계시는 가장 큰 증거가 아닐까요!

  4. 가족만 살펴보더라도 어머니가 없으면 아버지라고 불리울 수 있는 분도 없고 또 자녀들도 있을 수 없습니다. 가족은 오로지 어머니가 계셔야지만 온전한 가정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것을 영적인 부분에 적용을 해본다면 아버지 하나님께서 계신다면 당연히 어머니 하나님도 계셔야 합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어머니 하나님께서도 존재하신다고 성경을 통해서도 알려주셨습니다. 세상에 이치를 통해서도 성경을 통해서도 어머니 하나님의 존재를 알려주시고 깨달을 수 있도록 허락해주신 하늘 아버지 어머니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5. 아버지…. 그렇습니다. 아버지라는 말은 자녀가 없고 또 그 자녀의 어머니, 즉 자신의 아내가 없는 사람에게 쓸 수 있는 말이 아닙니다. 잠깐만 생각해보면 이러한 당연한 이치가 무엇을 알려주는지를 깨달을 수 있을텐데요. 많은 사람들은 아버지 하나님만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 아버지 하나님께도 분명 자녀가 있고 그 아내가 분명히 계시는데 말입니다.

  6. 아버지가 계시면 어머니도 계시는 것은 어린 아이도 아는 당연한 상식인데, 때때로 우리는 진리를 너무 어렵고 멀게 생각하는 것 같아요. 진리는 가까운데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7. 하나님께서 수많은 단어들중에서 굳이 당신을 “아버지”라 지칭하신 이유가 무엇일까요?
    “아버지”란 단어에는 이미 자녀의 존재와 “어머니”의 존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어린아이들도 알수있을 만큼 만물을 통해 자녀에게는 아버지와 어머니가 계셔야함을 분명히 알려주셨습니다.
    하나님을 “아버지”라…그리고 “어머니”라 부를수 있는 하나님의 자녀되는 축복을 허락해주신 아버지하나님과 어머니하나님께 진정 감사올립니다.

  8. 당연한건데 너무 모르고 있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버지가 계시는데 어떻게 어머니 없이 태어난 자녀가 있겠습니까!
    분명 하늘 아버지가 계시면 하늘 어머니도 계시는게 당연한일인데 말이죠.

  9. 이미 이천년전에 예수님께서는 영의 아버지를 말씀해주시면서 어머니도 알게하여 주신거네요 ..이제는 정말 핑계할수 없도록 해 주시나봅니다.

  10. 아버지!! 이 호칭으로 하나님께서는 어머니의 존재를 다만 직접적으로만 2,000년전 언급하지 않으셨지 장차 등장하실 어머니 하나님의 존재를 이미 알려주신 것이나 다름이 없다고 여겨집니다~ 그런데 단순한 고정관념만을 가지고 있다보니 지나쳐버린 일이 아닌가싶습니다. 그러나 성경이 확실히 지금 이 시대의 어머니의 존재를 알려주시니 이제는 모두가 알아야 하는 부분이지 않나싶습니다~

  11. 우리가 하늘아버지와 하늘어머니의 자녀라는 사실이 자랑스럽습니다. 하나님을 ‘주여 주여’ 부르는 이들은 ‘종의 신분’으로 믿음생활을 하면서 종의 정신을 가지게 되지만, 하나님을 ‘아버지와 어머니’로 부르는 우리들은 자녀의 마음으로 부모님을 섬기게 되니까요.
    성경에 하나님을 ‘하늘아버지’로만 부르고 그 외에 다른 호칭으로 부르면 안된다는 구절이 있지도 않을뿐더러, 여러 성경구절을 통해 ‘하늘어머니’가 계심을 명백히 증거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굳이 하나님은 ‘아버지’로만 불러야 된다고 주장하는 건 왜일까요?
    하늘어머니를 깨닫는 축복을 허락해 주신 엘로힘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더 많은 자녀들이 모여서 하늘어머니를 찬송하는 노래를 부를 수 있도록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축복을 나누고 싶습니다.

  12. “아버지”라는 호칭이, 가정에서 쓰이고 그 속에는 “어머니”와 “자녀”가 포함되어 있다는 것은
    지극히 상식적인 내용인데, 왜 기독교에서만 예외가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이 글을 통해서 명확히 인식하게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13. 세상의 많고 많은 호칭 가운데 하나님께서는 왜 당신을 ‘아버지’라고 부르라 하셨을까?
    단 한 번이라도 이와같은 하나님의 뜻을 생각해 본 사람이라면 ‘어머니 하나님’이라는 진리말씀을 듣게 되었을 때 무릎을 탁 치게 될 것이다.
    이보다 더 명쾌한 해답이 어디 있겠는가?
    우리를 가르치기 위해 만물을 교과서로 삼으신 하나님의 섭리가 놀랍기만 하다.

  14. 누군가가 아버지라고 불리려면 반드시 자녀가 있어야 하고 자녀가 있으려면 반드시 자녀를 낳아준 어머니와 아버지가 있어야 합니다. 아버지 홀로 아버지라고 불릴 수 없다는 뜻이지요. 왕이라든지 주군이라든지 얼마든지 중성적인 의미를 지닌 말들이 많음에도 하나님께서 굳이 “아버지”라는 호칭을 원하신 것은 “어머니”를 알려주시고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것을 알려주시기 위함입니다.

  15. 아버지의 상대적호칭은 어머니져~이땅의이치를통해 우리에겐 반드시 아버지뿐만아니라,어머니도 반드시 계셔야합니다

  16. 어머니없이는 자녀들이 없고, 자녀가 없이는 그 누구라도 아버지라는 호칭을 받을 수 없죠.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는 건 ‘ 어머니’께서 계심을 전제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나면 아주 쉬운 건데…

  17. 아버지하나님이계시는것은 어머니하나님이계신다는증거이지요 성경의 증거를받으신 어머니하나님을 믿고 영접하여 영원한 생명얻고 영원한 천국돌아가는 우리가되어요~~`

  18. 우리의 고정관념과 아버지 하나님만 존재한다는 편견을 버린다면 성경 곳곳에 증거된 어머니 하나님을 만날수 있습니다

  19. 요즘은 이런 저런 분야에서 고정관념이 깨지고 있는 부분이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성경적인 견해도 알게 모르게 갖고 있던 고정 관념이 깨지니 생각치도 찾지 못한 진리도 발견하지요

  20. 새언약유월절로 하늘의 혈통을 이어받은 아버지하나님과어머니하나님의 자녀가되어천국돌아갈수있도록 축복된길을열어주신 엘로힘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댓글 남기기